“많이 먹은 것 같아서…” 음식 먹고 화장실 달려간다면 ‘이것’ 의심 [건강톡톡]
짧은 시간 동안 평소 식사량을 넘길 만큼 많은 음식을 먹었을 때, ‘폭식을 했다’는 표현을 사용하곤 한다. 그런데 음식을 평소보다 많이 먹은 후, 살이 찔까 봐 걱정되는 마음에 일부러 설사약을 먹거나 먹은 음식을 강박적으로 토해내는 이들이 있다. 폭식이란 정확히 무엇인지, 토해내는 습관이 반복되는 경우 의심할 수 있는 ‘신경성 폭식증’이란 무엇인지 하이닥 전문가와 함께 알아봤다.폭식한 후 토해내는 습관이 반복되면 신경성 폭식증을 의심할 수 있다ㅣ출처: 게티이미지뱅크Q. 폭식이란 무엇인지, 그 기준이 궁금합니다.기본적으로 폭식은 오전에 비해 오후의 체중이 1kg 올랐을 때를 의미합니다. 다만 우리 몸은 단순히 많이 먹은 것 외에도 음식을 먹지 않다가 갑자기 먹었을 때, 몰아서 음식을 먹었을 때도 폭식이라고 인지하기도 합니다. 양을 적게 먹었더라도 혈당을 크게 높이는 음식을 먹었을 때 고혈당이 나타나면서 폭식으로 받아들이는 경우도 있습니다.- 하이닥 영양상담 김경숙 영양사Q. 신경성 폭식증이란 무엇인가요?신경성 폭식증은 약물 오용, 운동, 다이어트, 구토 등으로 체중 증가를 막고 이를 보상하려는 행동이 나타나는 일종의 식이장애입니다. 3개월 동안 주 1회 이상 이러한 증상을 보였다면 신경성 폭식증으로 진단할 수 있습니다.- 하이닥 가정의학과 상담의사 최원철 원장 (이오의원)Q. 신경성 폭식증은 일반적인 폭식과 어떤 차이가 있나요?신경성 폭식증은 조절할 수 없는 폭식 행동을 특징으로 하는 식이장애입니다. 폭식 후에는 억지로 구토를 하거나 설사제, 이뇨제, 관장제 등을 이용해 섭취한 음식을 제거하려는 행동을 보이면서 체중 증가를 방지하려는 경향이 있습니다. 반면 폭식장애는 신경성 폭식증과 유사하지만, 제거 행동을 동반하지 않는 식이장애입니다. 폭식 후에는 수치심이나 죄책감을 느끼고, 체중 증가를 방지하기 위해 금식하거나 과도한 운동을 하는 등의 행동을 보입니다.- 하이닥 외과 상담의사 이이호 과장 (창원파티마병원)Q. 폭식 후에 먹고 토하는 습관이 생겼어요. 건강에 안 좋은가요?음식을 먹고 자꾸 토해내면 일차적으로 위장관에 문제가 생기면서 역류성 식도염, 위염 등의 소화기 질환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 또한 먹은 것을 수시로 토해내면 침샘이 계속 자극되며 염증이 일어나 침샘이 비대해지고, 그에 따라 턱 밑이 불룩해지면서 얼굴형이 변하기도 합니다. 더불어 먹토(먹고 토하는 습관)는 심장을 지치게 해 맥이 느려지는 빈맥 등 심장질환까지 유발할 수 있습니다.- 하이닥 정신건강의학과 상담의사 유은정 원장 (서초좋은의원)Q. 평소보다 많이 먹었는데, 살이 찔까봐 불안해요.우리 몸은 항상성이 존재하기 때문에, 급격한 변동은 잘 일어나지 않습니다. 따라서 1~2회의 폭식, 과식만으로는 체지방이 갑자기 늘어나지는 않습니다. 먹은 음식만큼 잠깐 몸무게는 늘어날 수 있지만, 이것이 전부 체지방이 늘어난 것을 의미하는 것은 아닙니다. 다만 폭식이나 과식을 자주 하면 결국 체지방도 늘어나는 결과로 이어질 수 있는 만큼 이러한 식습관은 줄이는 것이 좋습니다.- 하이닥 가정의학과 상담의사 최원철 원장 (이오의원)Q. 신경성 폭식증을 고치고 싶은데, 어떻게 해야 할까요?가장 먼저 해야 할 것은 정해진 시간에 충분한 시간 동안 식사하는 루틴을 확고히 해야 합니다. 규칙적으로 음식을 먹고, 오래 음식을 씹는 식사 습관을 만들어야 합니다. 폭식 후 토하는 등의 습관이 나타난 이후에도 그다음 식사를 거르지 않아야 악순환을 끊을 수 있습니다. 또한 점진적인 변화를 추구해야 합니다. 당장에 폭식하는 습관, 토하는 습관을 완전히 없애겠다는 생각보다는 조금씩 횟수를 줄여나가는 것을 목표로 해야 합니다. 그래야 지치지 않고 변화를 위해 계속해서 나아갈 수 있습니다. 식사를 목표대로 해냈을 때와 폭식 후 토했을 때의 상황, 선행요인, 그 당시의 생각, 대처방안 등을 면밀히 분석해서 그 결과를 바탕으로 재발방지를 위한 해결책을 찾아내고 적용 및 평가, 보완의 과정을 반복하는 것이 좋습니다.- 하이닥 정신건강의학과 상담의사 한경호 원장 (탑정신건강의학과의원) * 이 기사는 하이닥 전문가의 답변을 재구성했습니다.도움말 = 하이닥 영양상담 김경숙 (영양사), 하이닥 상담의사 최원철 원장(이오의원 가정의학과 전문의), 하이닥 상담의사 이이호 과장(창원파티마병원 외과 전문의), 하이닥 상담의사 유은정 원장 (서초좋은의원 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 하이닥 상담의사 한경호 원장 (탑정신건강의학과의원 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


이전글 : 퇴근 후 술 한잔이 노화 앞당긴다…술이 노화에 끼치는 영향은
다음글 : "팔이 언제 이렇게 물렁해졌지"...근육 빠지면 간도 위험